평화와 화해운동

전북 정읍시 통일공감 시민강연회

관리자 | 2016.10.15 14:19 | hit. 1201 | 공감 0 | 비공감 0





<
세계평화여성연합 통일공감정읍시 시민강연회 개최>

세계평화여성연합(이하 여성연합, WFWP)이 주최하고 세계평화여성연합 전북 정읍시 지부 주관, 통일교육협의회가 후원한 통일공감-시민강연회1013() 정읍선비문화관 대강당에서 정읍시민 및 회원 16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강연회는 여성연합 활동영상시청, 정읍지부 합창팀의 합창공연, 개회선언, 국민의례, 내빈소개, 최영선 한국부회장(WFWP)의 인사말, 사또 마유미 지부장(WFWP 전북 정읍시)의 환영사, 이만재 의원(정읍시의회), 김민영 조합장(정읍산림조합)의 축사, 김윤애 강사의 주제강연으로 진행되었다.

 

최영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통일은 부지불식간에 찾아올 있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어렵고 힘든 때일수록 통일의 준비가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 어떤 도전과 어려움 앞에서도 미래의 화해와 협력을 위해서는 용서와 화해, 이해가 필요하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말처럼 북한이탈주민은 먼저 온 통일로, 이분들이 순조롭게 대한민국에 정착해야 통일도 희망으로 다가올 수 있으며, 통일의 때에 대한민국 사회의 대변인이 될 것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통일을 준비하는 사랑의 마음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사또 마유미 지부장은 분단 71년을 보내고 있는 지금은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의식이 점점 희미해져가는 시대다. 통일은 한반도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문제이기에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통일교육이 절실하다. 통일조국을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한 이번 행사를 통해 정읍시의 남북통일 분위기를 조성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환영인사를 전했다.

 

이만재 시의원은 축사를 통해 통일공감대 형성을 위한 통일공감 시민강연회를 정읍시에서 개최해 준 세계평화여성연합에 감사하다. 정읍시에서도 민간단체와 협력 해 통일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통일은 우리나라의 문제만이 아니라 UN,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 또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꼭 이루어야 하는 일이다.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해주신 시민들이 그런 노력에 일조 해 주시길 바란다.”며 통일과 평화의 길을 여는데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강조했다.

 

김민영 조합장은 동독 이탈주민이 서독에서 정착하면서 통일의 불씨를 만든 것을 예로 들며 북한이탈주민들의 정착에 대한 어려움을 우리가 이해하고, 해결 해 나가야 한다. 이 시민강연회를 통해 우리가 마음을 합치고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축사를 했다.

 

주제강연을 한 김윤애 강사는 뿌리 뽑힌 나무라는 제목으로 북한주민은 남한사회에 통합 될 수 있을까?’라는 화두를 던지며 남한에서 정착해 가는 탈북인들의 사정과 북한사회의 구조와 북한주민들의 생활을 강연을 통해 참석자들에게 전달했다. 김윤애 강사는 북한에는 자유가 없다. 또한 개인주의가 없는 탈북인들은 남한 사회에서 개인의 정체성을 배우고 알아가는 어린애와 같다. 두 체제가 하나 될 수 있는 길은 모든 이념과 기득권을 내려놓는 길 밖에 없으며, 경제적으로나 의식적으로나 월등한 남한이 북한을 품어줄 수밖에 없다.”며 북한이탈주민 뿐 아니라 북한주민들에 대한 남한 시민들의 관심과 독려를 강조 했다.

 



여성연합은 북한사회와 탈북민들의 실제생활을 지역 시민들에게 소개하면서 통일 후 북한주민들을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도록 시민통일교육 통일공감-시민강연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 해 전국 20여 개 지역에서 꾸준히 개최 할 계획이다.

 

twitter facebook

▲ 이전글해양지부 '통일공감' 시민강연회 개최WFWP사업국2017.05.23 15:24
▼ 다음글시민, 통일해Dream관리자2016.10.15 1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