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시민단체 활동무대, 세계속으로 확산(1999. 4.20)

여성연합 | 2006.09.27 14:43 | hit. 1454
[NGO]시민단체 활동무대, 세계속으로 확산

[동아일보]1999-04-20 05 판 08 면 4966 자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의원의 유엔인권위 참석’ ‘세계교회협의회(WCC)대표단의 평양 방문’ ‘5월 2일부터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비정부기구(NGO)회의 개최’….지난주 각 언론에 보도된 이들 뉴스가 갖는 공통점은 무엇일까. 다름아닌 NGO의 국제적 활동에 관한 내용이라는 점이다.

NGO의 국제적 연대와 협력은 이제 시대의 흐름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국제적인 NGO들의 활동상만 봐도 ‘NGO의 국제화’가 어느 정도인지를 알 수 있다.

대인지뢰 금지를 위한 국제운동은 97년 캐나다 오타와에서 ‘대인지뢰 금지협약’을 채택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했고 그 공로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각국의 외교정책을 좌우할 정도로 영향력이 크다. 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세계적으로 4백만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국제적 NGO들은 대개 유엔 산하 경제사회이사회(ECOSOC)와 협의지위를 갖고 각종 유엔 회의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민간운동의 신뢰성과 명분확보를 위해 유엔이라는 ‘우산’을 빌린 셈.

국내 NGO들 사이에서도 유엔을 통한 국제적 연대활동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국제적 연대를 통해 각국에 분산된 NGO의 힘을 모음으로써 영향력을 확대하고 유엔의 각종 혜택과 도움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유엔은 NGO에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

국내 최초로 유엔 ECOSOC의 포괄적 협의지위(General Consultative Status)를 획득한 한국이웃사랑회(회장 정해원·丁海瑗)의 경우를 보자. 포괄적 협의지위란 유엔의 각 산하 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제를 제안할 수 있는 지위를 말한다.이웃사랑회가 포괄적 협의지위를 획득한 것은 96년 8월. 94년 르완다 난민사태 당시 한국인의료자원봉사단을 구성해 르완다 국경의 난민촌에 파견된 이웃사랑회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 HCR)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

UNHCR가 제공한 수송기를 통해 난민촌까지 이동할 수 있었고 각종 의약품과 구호품 등을 공급받았다. 이웃사랑회는 난민촌에 파견된 각종 NGO들과의 연대활동을 통해 유엔의 역할과 연대의 중요성을 실감했다고 한다.

이들은 단체창립 5주년이 되는 96년 ECOSOC의 까다로운 심의를 거쳐 포괄적 협의지위를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이웃사랑회는 현재 방글라데시 케냐 에티오피아 등 세계 7개 지역에서 빈민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웃사랑회는 유엔과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97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 재미교포 김창화(金昌華·45)씨를 ‘리에종 오피서’(연락관)로 임명했다. 김씨는 매주 목요일 유엔측이 주관하는 NGO 브리핑에 참석해 세계 각국의 NGO 활동상과 유엔의 움직임에 관한 자료를 한국의 이웃사랑회 본부에 전달한다.

김씨는 “유엔에서 각종 NGO들의 활약상을 입수해 본부에 정보를 보내 본부가 향후 사업방향을 정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NGO 중에는 현재 한국이웃사랑회와 세계평화여성연합이 ECOSOC로부터 ‘포괄적 협의지위’를 획득했고 한국환경운동연합 등 5개 단체가 ‘특정분야 협의지위’를 받았다.

이웃사랑회 김인희(金仁姬)국제본부협력부장은 “최근 국내 여러 NGO들로부터 유엔의 지위획득에 관한 문의를 받고 있다”며 “유엔과의 협력은 곧 국제적 공인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twitter facebook

▲ 이전글유엔 한계 극복 영적 평화 이룩하자홍보팀2013.01.16 11:02
▼ 다음글유엔 NGO 자문위원·공공정보국 부의장 크리스틴 듀박 박사(1999.3.1)여성연합2006.09.27 1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