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문선명, 여성평화운동 선구자"…21개국 지도자 400명 한목소리

홍보팀 | 2014.09.02 16:05 | hit. 2142
"문선명, 여성평화운동 선구자"…21개국 지도자 400명 한목소리
    기사등록 일시 [2014-08-11 18:11:48]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문선명 총재의 여성평화운동-아메리카대륙' 보고회에서 평화봉사상을 수상한 코스타리카와 도미니카 봉사단체가 문연아(오른쪽) WFWP세계회장, 문난영 WFWP GWPN 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4.08.11. since1999@newsis.com 2014-08-11


【서울=뉴시스】김태은 기자 = 세계평화여성연합(회장 문연아)이 문선명 총재 성화 2주년을 맞아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문선명 총재 여성평화운동 국제회의'를 11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했다.

아메리카대륙 여성평화운동을 재조명하고 국제적 NGO활동과 세계 현장활동으로 연계, 세계여성평화 네트워크(GWPN)를 활성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문선명 총재의 여성평화운동-아메리카대륙' 보고회에서 메르세데스 메나프라 데 바세 전 우루과이 대통령 영부인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4.08.11. since1999@newsis.com 2014-08-11

이날 국제회의에는 문연아 여성연합 회장, 리에옴 아노노 로에아크 마셜 아일랜드 대통령 부인, 아디 코일라 마라 나일라티카우 피지 대통령 부인, 투누 P 핀다 탄자니아 총리 부인, 야파 도나 아울라와티에 스리랑카 총리 부인, 메르세데스 베나프라 데 바세 우루과이 전 대통령 부인, 알바 로사 플로리오 레그나니주한 우루과이 대사, 문난영 여성연합 GWPN 의장, 조정순 통일재단 이사장 등 21개국 여성지도자 4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문선명 총재의 여성평화운동-아메리카대륙' 보고회에서 문연아 WFWP(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4.08.11. since1999@newsis.com 2014-08-11

회의와 함께 열린 시상식에서는 우루과이의 여성단체를 이끌며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해온 메르세데스 메나프라 데 바세가 '21세기 여성지도자상', 해외 파견국가 중 활동실적이 우수한 코스타리카와 도미니카 공화국의 대표 파견원들이 '평화봉사상'을 수상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문선명 총재의 여성평화운동-아메리카대륙' 보고회에서 문난영 WFWP GWPN 의장이 여성평화운동에 대해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14.08.11. since1999@newsis.com 2014-08-11

문연아 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은 "과거 2년 동안 한학자 총재가 문선명 총재의 평생 소원인 세계평화를 성취하기 위해 리더십을 가지고 이끌어 오는 것을 옆에서 보면서, 여성의 마음과 지혜가 자유와 평화 창건의 열쇠가 된다는 것을 배웠다"면서 "과거 40년 동안 미국에 투자하면서 미국의 부(富)를 세계평화에 베푸는 것의 중요성을 가르쳐왔으며, 유엔에서는 각 나라의 이익 만을 추구할 것이 아니라 국제적인 차원에서 분쟁 해결에 더 초점을 맞추도록 GWPN(Global Women's Peace Network) 등을 통해 힘써 왔다. 세계적으로 기아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면 평화는 이룰 수 없지만 기아문제 해결 후에도 평화와 사랑의 필요성을 계속해서 교육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 ‘문선명 총재의 여성평화운동-아메리카대륙'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억만세를 외치고 있다. 2014.08.11. since1999@newsis.com 2014-08-11

메르세데스 메나프라 데 바세는 "세계평화의 메시지를 여성이 신앙, 인종, 이념, 지역을 넘어서 전해야 한다. 평화운동은 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영성(靈性)만이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가정과 사회기반을 단단히 한다. 어머니한테 들은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 곁에 있어라'는 말이 내 인생에 큰 영향을 주었다. 문 총재도 '아버지의 등에서 평화를 배웠다'고 했다. 우리는 평화가 되고, 평화를 소원하고, 평화롭게 살고, 평화롭게 세계가 하나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여성연합은 1992년 서울에서 문선명·한학자 총재에 의해 창설된 통일부 산하 사단법인이다. UN 경제사회이사회 포괄적 협의지위의 NGO로 승인 받은 후 20년 동안 UN MDGs(새천년개발목표)와 부합된 국내외 활동으로 2010년 3회 연속 재승인을 받았다. 한국을 세계본부로 해 160개국에 지부를 두고 지구촌 곳곳에서 평화세계 실현을 위한 사랑의 나눔과 봉사활동, 그리고 여성교육을 꾸준히 하고 있다.

가진 것의 작은 부분인 1%를 나누는 마음을 뜻하는 '북한사랑 1% 운동'은 여성연합 세계지부가 연대해 펼치고 있다. 활동과 지원 영역을 넓히고자 '지구가족사랑 1% 운동'으로 프로젝트 명을 확대 변경해 활동 중이기도 하다. 매월 1000원씩 은행계좌 이체로 후원받아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각국의 여성과 어린이를 위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tekim@newsis.com
twitter facebook

▲ 이전글세계평화여성연합 “여성평화운동 앞장설 것”홍보팀2014.09.02 16:08
▼ 다음글환영사하는 문연아 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홍보팀2014.09.02 16:02